☯ ☯【버블 붕괴 위기】연준에 예금된 초과지급준비금 분석

먼저 지급준비금이 무엇인지 개념 정리를 하겠습니다
 
잘 알고 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모르는 분들은 이해를 돕기 위해서 자료 발췌를 좀 하겠습니다
 
1. 지급준비금

길동이가 100원을 예금했습니다. 이때 은행은 이 100원으로 무엇을 할까요? 고이 은행 금고에 모셔 둘까요? 아니면 대출을 해줄까요?
 
은행에 고이 모셔두면 먼지만 쌓이고 주머니에 떨어지는게 없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에게 대출을 해주면 이자를 받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길동이가 예금한 100원을 그 누군가에게 대출 해줍니다.
 
그러나 길동이가 예금한 돈을 모두 대출해 줄 수는 없습니다. 만약 길동이가 돈을 찾으러 왔는데 돈이 한 푼도 안 남아 있으면 제대로 망신입니다. 따라서 어느 정도의 금액은 은행창고에 모셔둘 필요가 있습니다. 그래서 나온 말이 지급준비금입니다. 길동이가 돈을 찾으러 올 때를 대비해 ‘준비해 놓은 돈’이라는 뜻입니다.
 
만약 100원 중에 80원 만 대출해주고 20원을 금고에 모셔 놓았다면 지급준비금은 20원이 됩니다.
 
그런데 뭔가 이상합니다. 만약 길동이가 그 다음날 100원을 모두 찾으러 오면 어떻께 될까요?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날 때를 대비해 100% 안정 빵을 추구한다면 절대도 대출을 해주면 안됩니다. 100원을 모두 금고에 모셔두어야 합니다.
 
하지만 굳이 그럴 필요는 없습니다. 예금을 한 사람이 길동이 밖에 없다면 100원을 고이 모셔둬야 하지만 은행의 고객은 너무나 많습니다. 수십~ 수백만입니다. 따라서 평균 1%~10%정도의 돈만 남겨놓으면 거의 100% 안전 빵이 됩니다.
 

2. 지급준비금의 종류

■ 법정지급준비금 : 법의 이름으로 정해진 지급준비금을 법정지급준비금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어 예금 받은 금액의 10%는 무조건 은행 창고에 모셔두라고 한국은행이 전화를 넣었다면 길동이가 예금한 돈 중에서 10원은 대출을 해 줄 수가 없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이 돈을 진짜로 은행창고에 모셔 두지는 않습니다. 은행창고에 진짜로 모셔두었는지, 아니면 모셔 두는 척 하는지 알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법이 정한 지급준비금은 한국은행에 예치를 해야 합니다.
 
■ 초과지급준비금 : 법의 이름으로 정해진 지급준비금보다 더 많이 챙겨놓은 돈을 말합니다. 경제가 좋지 않을 때는 대출을 해 주었다가 돈을 떼어 먹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이 때는 법에서 정한 금액보다 더 많은 돈을 따로 챙겨놓게 됩니다. 괜히 빌려주었다가 떼 먹히는 것보다는 은행 창고나 한국은행 계좌에 입금해 놓는게 낫기 때문입니다.

 
3.관련 경제용어
 
■ 지급준비율 : 법의 이름으로 정해진 지급준비금의 비율을 말합니다. 만약 지급준비율이 2%라면 예금 받은 돈 100원 중에서 2원은 대출을 해 줄 수가 없습니다.
 
■ 한은 예치금 : 한국은행 계좌에 입금해 놓은 돈을 말합니다.
 
■ 지준 : ‘지급준비금’을 줄인 말로 ‘지준금’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이해가 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위 개념 정리에 초과(일정한 한도를 넘음)를 붙이면 초과지급준비금이 됩니다
 
이해가 되신 것으로 생각하고 차트 하나 올리고 썰을 풀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연준에 예금된 초과지급준비금입니다.

2008년 8월에 20억 달러에 불과하던 초과지급준비금이
 
현재는 2조 1,550억 달러나 됩니다.
 
이 금액은 세계 8위의 경제대국 브라질의 gdp 와 맞먹는 금액입니다.
 
2008년 8월까지는 거의 없던 것이 왜 지금은 이렇게 증가했을까요?
 
왜 달러를 발행한 연준으로 이런 거금이 되돌아와서 낮잠을 자고 있을까요?
 
연준은 이 돈에 대해서 연준기금금리 이상의 이자를 주고 있습니다만,
 
왜 낮잠자는 돈에 이자를 주고 있을까요?
 
여기에 대한 대답은 월스트리트저널 (9월20일자) 인용하겠습니다
 
9월 현재 미국 내 은행들이 연준에 예치한 유보금은
 
모두 2조3000억 달러에 이른다고 합니다.
 
이 중 의무적으로 연준에 박아둬야 하는 지급준비금은
 
1000억 달러 정도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나머지 2조2000억 달러(초과지준)가
 
연준의 전자장부 내에 갇혀 바깥 구경도 못하고 있는 셈입니다
 
양적완화로 돈이 풀리긴 했지만, 은행에만 풀렸다고 볼수 있습니다
 
물론 2008년 말 대비 6배로 불어난 연준 자산(=통화량)의 증가 규모를 감안하면,
 
유보금 가운데 상당 부분은 바깥으로 흘러나온 것이 사실입니다
 
다만 주식과 부동산, 중국과 브라질 등 이머징 마켓의 금융시장에
 
주로 투자되었다고 볼수 있습니다.
 
그 덕분에 실물경제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미국 금융시장의 각종 지표는
 
연일 사상 최고 수준을 경신했습니다.
 
이머징 마켓도 반짝 활황을 누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금융자본주의에 의한 전세계 주식 시장만 활황일 뿐이지요
 
양적완화로 금융 거품이 부풀어 새로운 금융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연준이 그동안 풀었던 돈을 거둬들이기로 결심한 주요 이유 중 하나 입니다만
 
잘못 건들이면 개폭락 할수 있기 때문에 미국 연준은
 
딜레마에 빠져 있다고 볼수 있습니다
 
지속적으로 버블 붕괴 위기에 대해서 글 올리고 있지만 
물론 위기론이 없었던적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언제나 그렇듯 끝물의 위기론은 매우 주목 해야 됩니다
 
불확실한 이런 상황에서는 어느것이라도 도화선이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은행과 기업이 돈을 쌓고 있습니다
 
그런데 개인이 투자와 지출을 늘린다? 
은행과 기업이 돈을 쌓으면 개인도 비상금으로 돈을 쌓아야 됩니다
 
그들은 괜히 현금을 쌓는것이 아닙니다 
불안하기 때문입니다 
위기가 불안을 불러오냐? 
불안이 위기를 불러오냐는 종이 한장 차이입니다
 
불안감이 확산되면 위기가 되기도 하고 
위기가 발생하면 불안감이 확산되기도 합니다
 
서로가 악순환의 고리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답니다
 
지금은 현금(즉시 인출 가능한 예금)을 쌓는게 바람직해 보이기는 하지만
 
빚내지 말고 각자 취향에 맞게 안전자산에 분산 투자가 정답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군요
 
각자 도생 입니다…..꾸벅^^ 
  
 
PS: 아고라 계몽 운동

민주 논객님 여러분

여기 아골에 개늙은 친일파 수구꼴통 우빨갱이들 몇명 안됩니다

걍 개무시 해 주세요 어케 개무시 하냐구요???

클릭도 하지 마시구요 쳐다 보지도 마세요

실수로 클릭 하시면, 욕 한마디 입으로만 하고 나오세요

댓글로 욕하면 빨갱이들 하면서 희열을 느끼면서 즐깁니다

댓글 달면 다른 논객님들이 호기심에 클릭 하게 되고 조회수 올라가면서

열받아서 반대표 누르고, 원하지 않게 베스트에 올라 갑니다 
반대표 4표 이상 나오면 베스트 올라 갑니다 (아고라 정책임)
댓글도 4개 이상 달리면 베스트 올라 갑니다 (아고라 정책임)

개늙은 친일파 수구꼴통 빨갱이들 한테는 개무시와 무관심이 약 입니다

민주 논객님들의 아고라 계몽 운동에 대한 많은 호응과 응원 감사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