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집값 천정부지 폭등] 세계는 지금 집값 비명

세계 경제는 동조화 되있습니다. 전세계가 넘쳐나는 돈으로 집값이 오르고 있습니다. 심지어 초고령화 시회 인구가 감소하는 일본도 아파트가 오르고 있죠… 폭락이에게 속지 마세요.. 시중에 930조가 잠자고 있습니다.이게 움직이면 어마 어마 합니다.
 
 
 
영국, 템즈광 배안에서숙박 ‘신보트피플’
미국,월세 아끼려고 개조한트럭서 생활
평생 죽어라 일해도 오르는 집값 못잡아
한국·홍콩내집마련 ‘부푼꿈’아닌 ‘헛된꿈’


 
‘내 집 마련’은 더 이상 서민들의 소박한 꿈이 아니다. 평범한 직장인이라면 청춘을 고스란히 바쳐도 이룰까 말까 한 ‘시치’다.


서울에서 평균 소득의 직장인이 월급(연봉 4400만원. OECD 2013년 기준)을 한 푼도 안쓰고 모아 집을 시는데 드는 시간은 9.4년. 30세 전후에 어렵시리취업에 성공해도 번듯한문패를대문 앞에 걸기까지는 더 많은 난관이 기다리고 있다.


이는 한국에서만의 문제는 아니다. 세계 각국에서 경기를 살린다는 명목으로 돈을 왕창 풀어놓은 탓에 집 값은 천정부지다
 
최근 발표된 복수의 주택시장 조시 결과를 종합하면, 전 세계 주택 가격은 2008년금융위기로 크게 떨어진 이후 다시 반등하고 있다. 세계 주요 대도시의 주택을 일반적인 소득으로 장만하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글로벌 주택가격 지수에 따르면, 2000년 당시 전 세계 주택 가격을 100으로 잡았을 때 지난해 1분기 지수는 151.31로 금융위기 이전인 2006년 4분기의 149.29를 넘어섰다. 전 세계 주택 가격은 2008년 1분기 159.88로 정점을 찍고 2012년 1분기까지 하향세를 그리다가 다시 반등하고 있다.


게다가 주택 가격은 개인 소득보다 빠르게 오르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명목 가처분 소득 대비 주택 가격 지수’ 통계에 따르면, OECD 회원국의 주택 가격은 2010년을 100으로 잡았을 때 2012년 4분기 95.21까지 떨어졌다가 반등해 지난해 2분기에는 101.11 선까지 올랐다.
주택 가격 지표로 주로 쓰이는 소득 대비 집값 비율(PIRㆍprice income ration)은 UN 인간정주위원회(HABITAT)가 권고하는 적정 수준(3.0∼5.0배)을 훌쩍 뛰어넘는다. 미국컨설팅 업체인 데모그라피아 인터내셔널이 미국ㆍ일본 등 9개 나라, 367개도시를 대상으로 주택 가격을 조시한 결과에 따르면 PIR이 가장 높은 곳은 홍콩(19배)이다. 집 값이 연소득의 19배라는 뜻으로 데모그라피아가 11년 전 조시를 시작한 이후 최고 수준이다. 이어호주 시드니(12.2배),캐나다밴쿠버(10.8배), 미국 캘리포니아주산호세ㆍ뉴질랜드오클랜드ㆍ호주 맬버른(9.7배), 미국샌프란시스코(9.4배) 순이었다.


한국은 조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서울 평균 주택 PIR은 9.4배로 나타났다. PIR은 소득과 집값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오차가 있을 수 있지만, 서울은 대체로 중상위권에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분석이다.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뛰어오른 집 값은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풍경들을 세계 곳곳에 만들어 놓고 있다. 런던에서는 템즈광에 보트를 띄워놓고 숙박을 하는 ‘신(新) 보트 피플’이 생겨났고, 한 30대 초선 의원도 높은 집 값이 부담돼 호수에 보트를 띄워놓고 숙박을 하며 의정활동을 한다는 소식도 나왔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한 구글 신입시원이 월세가 아까워 개조한 트럭에서 시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젊은 층이 대도시를 떠나 위성도시에 둥지를 트는 일은 서울에서도 흔한 현상이다.


집값 폭등으로 커진 서민들의 원성은 정치적 요구로까지 폭발하고 있다. 홍콩에서는부동산 가격에 성난 시민들이 2014년 가두 시위를 벌였고, 얼마 전 선거를 치른 대만에서도 부동산 값에 대한 청년층의 불만이 세력 교체의 한가지 원인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