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과 새정치연합 지도부는 총사퇴해야 새누리의

문재인과 새정치연합 지도부는 총사퇴해야 새누리의 만만한 카드로 변질된 문재인은 더이상 아니라고 본다
새민련, 새로운 원내지도부가 구성되면 문재인을 비롯한 현재의 지도부는 사퇴해야 한다고 본다. 새 술을 새부대에 담으려면 지도부.인적 재편이 우선되어야할 일이다.

이번 재보선은 재보선 의미를 넘는다. 현재까지의 새민련에 심판을 담았는데 결국 심판당한 참패를 문재인이 자초했다고 보는 것이 맞고,친노.문재인의 정치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진단도 가능하다. 이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주야야여(晝野夜與)의 여당연하는 이중적 의식의 야성 상실과 도덕적 부패가 패배의 근본원인이고 국민의 신임을 얻지 못하는 이유이다.

거대 양당의 승리를 위해 소수의 신생정당,정치인이 희생되어야 한다는 논리를 펴는 것도 일방적이고 맞지 않다. 재보선 패배는 100프로 문재인과 새민련 책임이고 문재인등 현지도부의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

차기 지도부는 여권에 약점잡히지 않을 깨끗한 정치인들로 그러면서도 국민에 충성심이 대단한 사람들로 구성되면 좋겠다. 초선도 좋고 원외도 좋다고 본다.

이번 재보선 패배는 내년 총선 전망도 어렵게 한다. 현재의 야권 분열구도로는 참패가 명확하기
때문이다. 계파연합구조의 새민련은 새로운 인물 세우기가 힘들고, 패배를 자초하는 어리석은 장수와 지도부를 앞세워 돌격앞으로 주장하는 꼴만큼 웃기는것도 없다.

현재 몇몇 계파가 이루는 붕당구조로 개혁과 & #39;혁심& #39;은 연목구어다. 문재인의 입에서 나오는 혁신이라는 단어는 아직도 정신못차린 사람의 현실모르는 넋두리 쯤으로 치부된다.

문재인 아니면 않된다는 법 있는가. 새민련의 친노도 문제다. 정권교체를 외치면서 패배할 짓만 골라서 하고, 노명박과 노근혜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지역주의에 매달려 계파지분 패권만 쳐다보고 있으니 말이다.

노무현 자살후 친노는 소멸됐어야 한다. 친노/문재인은 이명박과 박근혜 수구보수세력, 조중동 등이 내세우는 구조적으로 정권교체를 막는 약점이 많은 트로이목마 카드로 인식되는 현실이다.

새민련 국회의원들 정신차려야한다 지금처럼이면 새누리와 함께 차기 총선에서 모두 물갈이를 면치 못할 것이다

문재인과 현지도부 총사퇴해야 한다. 새로운 인물을 발굴하고 힘을 주고 기를 발휘하게 만들어야 한다. 진보적 정권을 목표로 야권 연대와 연합 전략도 필요하다. 새누리의 만만한 카드로 변질된 문재인은 더이상 아니라고 본다. 새로운 차기 주자를 발굴해가야 한다. 새민련의 발전적 해체도 필요하다. 합리적 보수를 지지하는 정치인들은 새누리당으로 차제에 넘어가 그 쪽의 친일잔재 청산에 앞장서는 게 좋겠다.

야당은 기와 깡,비젼이 있어야 한다. 나뉘먹기식 여야결탁으로 여당연하여 주야야여 하는 도덕적 부패 정신적 타락으로 정권교체는 백년하청이다. 정치를 미래에 비젼과 자기 희생의 신념이 없이 밥벌이나 출세와 치부 수단으로 삼는다든가 하면 부패해 질 수 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