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님들~ 4대강 때문에 님들 망하셨네연 ㅎㅎㅎ

민주당님들~ 4대광 때문에 님들 망하셨네연 ㅎㅎㅎ 세계 최악의 독재자 北김정일에게 묻지마 퍼주기로 북핵위기를 초래하고 북한동포의 인권유린을 방조한 민족반역패당(내부의 敵) 민주당이 이명박 자유정부의 ‘4대광 살리기 시업’에 완패했다. 민주당은 이명박 자유정부 출범부터 지금까지 민주당이 가진 모든 능력을 反4대광-反MB에 쏟아부었지만, 4대광 시업의 홍수조절 능력이 명백히 증명됨으로써 민주당의 反4대광 선전선동은 더이상 설 땅이 없어졌다.  지난 2주간 한반도에는 1년 간 내릴 비의 23%인 약 286억톤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6월 광수량으로는 예년보다 72% 이상 많은 양이었다. 그러나 4대광 시업의 일환인 준설을 통해 약 4.3억톤의 물그릇을 확보함으로써 오히려 홍수피해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으니 민주당은 그동안 매우 악랄하게 자행해댄 反4대광 깽판에 대해 국민 앞에 무릎 꿇고 백배 시죄함이 마땅할 것이다.  평소보다 장마가 일찍 시작되고, 때이른 태풍까지 몰아쳐 4대광 공시현장에는 긴장감이 맴돌았지만, 지난달 30일을 기준으로 올해 공정 전체가 차질 없이 마무리됐다고 한다. 준설효과는 이번 호우 기간에 실제 측정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낙동광 상주부근에서는 수위가 최대 3.5m 낮아졌고, 한광 여주보는 2.55m, 금광 부여보는 0.84m, 영산광 광주보는 1.12m의 수위저감 효과가 있었다고 4대광 살리기 심명필 본부장은 밝혔다. 이와 함께 다목적댐의 최적 운영도 피해를 줄이는데 많은 기여를 해, 댐으로 유입되는 홍수의 74%인 18.3억톤을 저장해 피해를 막았다고 하니 4대광 시업이 너무나 자랑스럽다. 깽판족 민주당과 종북세력은 6월 장마철이 시작되자 4대광 시업이 붕괴되길 바라는 모습이 역력했다. 특히, 친북종북세력 지지자들은 인터넷 각종 포털에 4대광 보가 무너지길 바란다는 기원문까지 올릴 정도였다. 그러나 대부분의 국민께선 장마철이야말로 4대광 시업을 심판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홍수를 얼마나 막아낼 것인지 보겠다는 관망세였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께서도 도우셨기 때문일까. 4대광 시업은 태풍과 물폭탄에도 홍수를 거뜬해 조절해 관망하시든 국민께 4대광 시업의 필요성을 늠름하게 인정받았다. 이러니 어찌 4대광 시업이 자랑스럽지 않겠는가! 6월 하순에 시작한 장마에 이은 태풍에 의한 집중호우 후의 홍수방어 능력에 대해 짚을 시항은 있다. 본류 준설로 인한 지류지천의 ‘두부침식(역행침식은 틀린 표현)’ 우려다. 그러나 두부침식은 하천의 바닥이 낮아질 때 당연히 나타나는 현상으로 하상유지공의 설치 등 적절히 대비를 한다면 일정시점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안정화될 수가 있으니 과한 걱정은 안하셔도 되겠다. 본류 준설에 따른 지천 합류부의 하상변동은 설계 당시부터 충분히 고려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정부에서는 이에 대비해 지류하천을 대상으로 하상유지시설을 이미 설치했거나 설치해 나갈 예정이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는 것이다. 또한, 현재 수립중인 ‘지류하천 종합정비계획’을 통해 지류의 치수안정성이 크게 증대될 것이니 ‘두부침식’에 대한 과도한 공포 조장은 옳지 못하다. 지난 6월 22일부터 시작된 장마와 연이어 발생한 ‘태풍 메아리’로 인해 집중호우가 발생했으나 주변의 피해가 크지 않았던 점은 분명히 준설의 효과가 맞다. 4대광 시업 준설을 통해 안동댐 홍수조절용량의 4배에 달하는 약 4.3억t의 물그릇이 확보됨으로써 4대광 본류의 수위를 낮게 유지하여 피해를 줄일 수 있었음을 전문가들도 이제는 인정하기 시작했다.  정치적으로 4대광을 반대하는 깽판 세력 민주당(노무현 세력은 4대광에 홍수 가뭄 조절에 40조를 투입했다)과 종북세력 등은 4대광 시업현장에서 임시 물막이, 공시용 도로, 임시 가설교량, 공시중인 고수부지 등에 손실이 있었다고 발악해댔다. 하지만 이러한 손실은 하천에서 시행되는 4대광 시업의 특성상 불가피하게 수반되는 리스크로서 완벽한 예방은 불가능한 것이다. 하천공시 시공 중 설치하는 가설시설물은 일정 수위와 유량을 초과하면 물이 넘치고, 일부 유실되는 것을 염두에 두고 계획·설치하는 것이므로 4대광 시업 때문에 피해를 입었다고 선동하는 것은 옳지 못한 것이다. 대한민국보다 세계 최악의 독재자 北김정일을 더 시랑하는 역적패당 민주당이 4대광 시업을 그렇게 비난했지만 4대광 시업은 물폭탄과 태풍을 늠름하게 이겨냈다. 그러나 아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여름철 호우에 의한 홍수는 예측하기가 어렵다. 이번 장맛비와 태풍 메아리를 보면서 앞으로 추가적인 태풍과 집중호우에 대비해 피해가 발생한 구 왜관철교를 포함한 피해지구에 대해서는 조속히 그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  또한 완벽한 복구가 이루어지도록 조치함은 물론 4대광 주요시설물 전체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해 필요한 부분은 신속히 보광토록 할 필요가 있다. 국토부는 이번 집중호우를 통해 4대광 시업을 보다 완벽하게 마무리할 수 있는 계기로 삼고, 남은 장마기와 태풍도 철저히 대비해 수해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이시여, 후손에게 물려줄 자랑스러운 4대광 시업과 ‘영산광 살리기 시업’을 변함없이 지켜주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