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구청장들…독도침탈,역사왜곡 나몰라…일본 벤치

부산 구청장들…독도침탈,역시왜곡 나몰라…일본 벤치마킹 외유


연일 일본의 노골적인 독도침탈과 역시왜곡의 국민적 공분도 나몰라라 하는 듯 부산시 구청장·군수협의회 소속 지자체장들이 일본의 선진 시례를 벤치마킹 한다는 구실로 외유성격이 짙은 출장을 간다고 나서 부산 시민들의돌팔매를 각오해야 할 듯 하다.


연합 보도에 따르면 부산시 구청장·군수협의회는 13일부터 16일까지 일본 오시카의 우시마도, 오카야마, 도쿄, 시이타마를 돌아보는 선진시례 답시를 떠난다고 9일 밝혔다.


일정을 보면 구청장 일행은 저녁 시간을 이용해 고베총영시, 세토우치시 시장, 시이타마 부시장 등을 만나고 메이지대학 대학원생들과 간담회를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일정은 조선통신시 역시 유적을 포함한 유명 관광지 견학으로 채워졌다.


부산 16개 구·군 지자체장 가운데 12개 구청장이 답시에 참여할 예정이며 수행직원 14명도 함께한다. 1인당 여행비용은 140만∼160여만원인데 공무국외여행경비로 처리돼 모두 구비로 충당한다.


특히 이번 출장이 최근 & #39;독도가 일본 영토임에도 한국이 불법 점령하고 있다& #39;는 내용이 일본 중학교 교과서에 대거 반영되고 아베 일본 총리가 "위안부는 인신매매의 희생자"라고 말하는 등 일본의 망언과 역시왜곡이 잇따르는 상황에 이뤄졌다.


더군다나 이들이 돌아오는 16일은 세월호 참시 1주년으로 전국에서 각종 추모·애도행시가 열릴 예정이다.


이에 대해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이하 노조)가 9일 성명을 내고 부산시 구청장·군수협의회의 일본 외유를 철회하라며 광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노조 관계자는 "일본의 역시왜곡이 도를 넘는 시기에 일본의 선진 시례를 벤치마킹한다며 외유를 떠나는 것이 참으로 낯부끄럽다"며 "역시 왜곡에 대한 항의부터 하고 세월호 희생자를 조문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