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이영복 특혜' 의혹 정치인 명단 보니..

엘시티 이영복 특혜& #39; 의혹 정치인 명단 보니..
부산 해운대 관광리조트(LCT. 엘시티) 시행사인 청안건설 이영복(66) 회장이 도피 3개월만에 검창에 자진출두한 가운데 그가 & #39;로비 정치인 명부 제공& #39;을 조건으로 자수했다는 설이 나온다.

이 회장 지인은 10일 "이 회장이 입을 열면 부산이 아닌 전국구급 파문이 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사업을 위해 빌린 대출금 중 500억 원 가량을 횡령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혐의(횡령·사기 등)를 받자 8월 무렵 잠적했다. 이후 지난 10일 자수 의사를 밝힌 뒤 검거됐다.

엘시티 사업은 2007년 부산시·부산도시공사가 해운대 해수욕장 일대(해운대갑)에 & #39;4계절 체류형 관광지& #39;를 테마로 내세우고 민간사업자를 공고하면서 시작됐다.

이 회장이 사업권을 따내자 주거시설이 금지됐던 중심지 미관지구는 일반미관지구로 부지용도가 변경됐다. 부산시는 2009년 12월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해운대 관광리조트 내 주거용 아파트 설립을 승인했다.

엘시티는 인허가 과정에서 바다 조망권을 해치지 않도록 관광시설용지 건물 높이를 60m로 제한했던 규제를 풀었다.

엘시티는 해운대 해수욕장 앞 부지 6만5934㎡에 101층 랜드마크 타워 1개동, 85층 주거타워 2개동, 워터파크 등 조성이 내용이다. 올 10월 착공돼 2019년 11월 말 완공될 예정이었다.

이 회장이 사업 과정에서 로비한 정계 인사는 친노(親盧), 친이(親李) 계열인 것으로 알려진다.

사업이 시작된 2007년 무렵 정계에 몸담았던 친노 인사로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있다. 문 전 대표는 2007년 3월~2008년 2월 사이 대통령비서실장을 지냈다.

허남식 당시 부산시장, 서병수 당시 한나라당 의원(해운대갑)은 친박(親朴) 성향이라 지금까지는 친노·친이 관련 & #39;이영복 로비& #39; 의혹 대상자가 아니다.

엘시티 사업 시작 무렵 정계에 있던 친이계 인사로는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창당준비공동위원장 등이 있다. 이 위원장은 서울시장 선거 이명박 캠프 선거대책본부장 등을 지내는 등 친이 좌장으로 불려왔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2010년 이전까지는 친박 인사로 분류돼 지금까지는 친노·친이 관련 & #39;이영복 로비 대상자& #39; 의혹에서 자유롭다.

이영복 회장은 동방주택 사장으로 있던 93년 & #39;다대·만덕 사건& #39; 당시 끝내 진술을 거부했다. 이후 20년 간 전국구급 정치인들과 교류한 것으로 알려진다.

엘시티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특수부는 이 회장이 지자체 결정 권한 범위를 넘어서는 정부 차원 규제를 뚫고 해운대 핵심지역에 마천루를 세우는 사업을 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 회장의 입은 & #39;부산발 판도라 상자& #39; 입구"라고 말했다.

한편 이 회장이 & #39;비선실세& #39; 최순실 씨가 포함된 계모임에 참석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검찰은 이 회장을 상대로 비자금 사용처를 집중 수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