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전환 가속…전문가 97% "올해 전셋값 오른다"

대세상승입니다. 두고 보시면 압니다. 폭락한다 하락한다고 난리치지만 안 사고는 못 견딥니다.지금까지 상승한다고해서 올랐습니까? ㅎ
못견뎌서 사는것입니다.

주택경기 위축·월세전환 가속…전문가 97% "올해 전셋값 오른다"
기사입력 2016.01.03 오전 7:00
최종수정 2016.01.03 오전 7:01

[2016 부동산시장 전망 ③]전세 품귀 현상 심화, 전셋값 상승폭 3~6% 예상
강남발(發) 전세난 우려도 여전, 전문가들 "뾰족한 해법은 없어"

부동산 전문가 중 상당수가 올해에도 전세의 월세 전환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주택거래 위축에 따른 전세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데다 전세매물 품귀 현상도 계속되고 있어 무주택 서민 부담은 더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1이 국내 부동산 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응답자의 97%인 29명은 올해 전월세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답했다. 보합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명에 그쳤다. 하락을 예상한 답변은 없었다.

전월세 가격 상승폭으로는 응답자 중 19명(63.33%)이 3∼6%를 예상했다. 1∼3% 가량 오를 것이라는 답변은 9명(30%)으로 나타났다. 전셋값 상승폭 6% 이상을 예상한 응답자도 2명에 달했다.

그래픽=이은주 디자이너© News1

지난해 하반기 실시한 & #39;추석 이후 전월세 시장 전망& #39;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중 51.72%가 전셋값 1∼3% 상승을 선택했던 점을 감안하면 전문가 대부분은 지난해보다 올해 전월세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응답자들이 전세난 심화를 예상하는 배경에는 주택거래 시장 위축에 대한 우려가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 집값 전망을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53.33%(16명)가 보합이라고 답했다는 점이 이같은 해석을 뒷받침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설문조사에서 집값 상승을 예상한 답변은 전체 응답자의 73.3%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33.33%(10명)로 비율이 뚝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 여신심사 강화 조치와 미국의 금리인상까지 겹치면서 올해 주택경기 전망을 낙관하기 어렵다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설문 응답자의 30%(9명)는 부동산시장 불안에 따른 내집마련 수요 감소 및 전세 수요 확대가 전셋값 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고 답했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주택거래 경색이 심화되면 전세로 눌러앉는 수요자가 늘어난다"며 "전세의 월세 전환으로 매물 부족은 심화되고 있어 전세난 가중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래픽=이은주 디자이너© News1

임대차시장 구조가 월세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는 점도 전문가들이 전세난 심화를 우려하고 있는 근거 중 하나다.

전세가격 상승 요인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무려 40%(12명)가 전세의 월세 전환 지속을 꼽았다. 세입자 대부분은 전세를 선호하는데 반해 기존 전세 매물은 월세로 전환되고 있어 수·급 불일치 현상이 더 심화될 수 있다는 의미다.

전세의 월세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은 관련 지표에서도 잘 드러난다. 지난해 11월 기준 전월세 거래량에서 월세(보증부 포함)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월 동월에 비해 5.6%포인트 확대된 44.6%를 기록했다.

업계는 조만간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50%를 넘어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강남발(發) 재건축 이주수요가 전셋값 상승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여전했다. 응답자 중 20%(6명)는 전셋값 상승 요인으로 강남권 재건축 이주수요라고 답했다.

올해 상반기 예정된 강남권 재건축 이주수요만 1만 가구 이상으로 추산된다. 강남권에서는 개포주공 3단지 1160가구, 고덕주공 5·7단지 1780가구, 서초구 잠원동 한신 18·24차 440가구 등이 연이어 이주를 계획하고 있다.

사업시행 및 관리처분계획 인가 이후 주요 재건축 단지의 이주가 본격화되면 필연적으로 전세를 찾는 수요가 증가하는데 이는 전세난 심화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그래픽=이은주 디자이너© News1

전문가들은 강남 재건축 이주에 따른 전세난을 해소하려면 이주시기 조정(16명, 53.33%)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관련 인·허가를 단축해 새아파트 입주시기를 앞당기면 전세난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13명, 43.33%) 있었다.

이사를 계획하고 있는 조합원 및 세입자 수요를 소화할 수 있는 임대주택(행복주택·뉴스테이·매입임대주택) 공급 확대가 필요하다는 답변은 11명(36.67%)으로 조사됐다.

심교언 건국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만성적인 전세난에 대처하려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업해 다양한 방식의 임대주택 공급을 계속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심 교수는 "다만 올해 예상되는 전세난을 당장 해소할 수 있는 뾰족한 방법이 없어 당분간 전셋값 상승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