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중견건설사..전국구로 '부상'

지방 중견건설사..전국구로 & #39;부상& #39;
호남권 건설사의 영남 진출, 영남권 건설사의 호남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다. 작년과 올해 분양시장 호황을 업고 지방 중견건설사들이 전국구로 떠오르면서 지역 경계마저 무너뜨리고 있는 것.

광주광역시에 기반을 둔 호반건설은 오는 20일 경북도청 이전신도시 호반베르디움 2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6월 분양한 1차는 2대1의 청약경쟁률로 순위 내 마감됐다. 건설업계 특성상 지역밀착형 건설사가 대다수를 이루지만, 호반건설은 연이은 분양 성공으로 전국구 건설사로 부상해 부산, 대구 등 영남권에서 오히려 호평받고 있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경북도청 이전신도시 1차에 대한 고객 반응이 좋아 2차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고 했다.

지난 6월 분양한 경북도청 이전신도시 호반베르디움 모델하우스 내부 전경.현재 이미지 공유하기
지난 6월 분양한 경북도청 이전신도시 호반베르디움 모델하우스 내부 전경.
지난 2005년 울산 구영 호반베르디움으로 영남권에 첫 발을 내딛은 호반건설은 이후 2008년 고양 삼송 호반베르디움, 2009년 인천 청라 호반베르디움, 광교 호반베르디움, 2012년 동탄 호반베르디움 등 수도권 분양 성공을 발판으로 2012년 경북 안동 옥동 호반베르디움, 부산 명지 호반베르디움, 울산 우정혁신도시 호반베르디움 등을 잇따라 완판시켰다.

부산, 경남권에 기반을 둔 반도건설은 지난달 18일 광주광역시 월산1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선정되며 호남권에 첫 발을 내딛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월산1구역 시공사로 선정되면서 호남 지역에 최초로 진출하는 새 역사를 쓰게 됐다”고 했다.

그 전까지 반도건설은 주로 부산, 경남권 시공을 도맡다가 동탄신도시, 김포 한강신도시 등 수도권에서 완판 행진으로 주목받으면서 전국구 건설사로 떠올랐다. 작년 이 회사는 서울 강서구 등촌1구역 재건축사업 시공사로 선정되며 대형건설사의 각축장인 재개발, 재건축 사업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또 올들어 광주 월산1구역 외에도 부산 구포3구역 재개발, 창원 내동 연합 재건축 등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

광주광역시 기반의 중흥건설 또한 최근 수년간 세종시 등에서 1만가구 이상 완판 행진을 기록하고 수도권에서 선전한 뒤 지역 경계를 허물고 있다. 지난해 창원 자은지구 중흥S-클래스로 영남권에 첫 진출했고, 여세를 몰아 올해 3월 부산 명지지구에서 완판 행진을 이어갔다.